충격의 아이폰 프레젠테이션

nbee 見 : 보다 Leave a Comment

+맥북에어 프레젠테이션은 정말 많이 봤는데, 아이폰 프레젠테이션의
풀버전은 최근에 초반부 10분의 한글 번역이 돌면서 뒷 부분이 궁금했던 차에 보게 되었다.

제일 놀랐던 건 아이폰은 이미 출시할 때 UX적으로 거의 완벽한 상태로
출시되었다는 점이다. 지금의 버전에서의 소소한 기능이 추가되었지만,
이미 처음부터 UX Flow나 UI디자인,그리고 인터렉션 디자인까지
이렇게 완벽한 상태로 출시되었었구나. 사실 엄청나게 충격적이다.

완벽이라고 불리우는 것을 만든다는 건 이런 의미구나.
그저 그런 제품을 잡스의 위대한 프레젠테이션으로 멋지게 만드는 것이
아니라 정말 진심으로 위대한 작품을 가장 화려하고 멋진 방법으로
선보이는 프레젠테이션이라는 생각이 든다.
이걸 보기 전까지 나에게 잡스는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,
사람들이 칭송하는 대중적(?) 천재일 뿐이었는데, 완전 생각이 바뀌었다.

아..어떻게 하면 이렇게 ‘완벽하고 아름다운’ 상태로 최초의
릴리즈 버전을 만들 수 있는걸까? 이걸 만들기 위해 얼마나 많은
프로토와 RnD버전이 있었을까? 감히 상상도 못하겠다.
진짜 태어나서 처음으로 넘을 수 없는 거대한 벽을
만난 기분이 든다. 이걸 보고 나니 내가 지향하던 ‘완벽’이라는 것이
얼마나 오징어 같은 것인지 알게 되었다.

난 지금 Done도 해결하지 못하는데 Perfect를 해내려면
얼마나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가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.

진짜 놀라운 건 프레젠테이션 내내 강조되는 것이
제품의 기능이 아니라 그 제품이 주는 ‘경험’이라는 것이다.
왜 아이폰을 필두로 해서 경험 디자인이 중요해졌는지 새삼 깨닫게 되었다.